• 상근변호사 ; 이소아

    ‘동행’의 역할에 대한 거창한 계획이 있는 것은 아니고요. 법이라는 언어를 배운 똑똑한 도구로 함께 있다가 기회가 되면 중요한 무기가 될 수도 있고, 함께 있는 사람이 될 수도 있고, 그런 역할을 하고 싶어요. 함께 더 가까이 있으면 더 긴밀하고....당사자가 하는 말의 의미도 더 잘 알 수 있고... 아무튼 확실히 다른 부분이 있으니까요. 저는 이렇게 일하는 것이 좋고 편해요.

    인터뷰 전문보기
  • 상근변호사 ; 김춘호

    동행이 광주 전남을 대표하는 공익인권단체가 되는데 일조하고 싶습니다. 저는 이주민 인권에 관심이 많고 앞으로 그 부분을 담당하게 될 것인데요. 한국 국적자라면 쉽게 생각할 수 있는 법적 대응도 고용허가제, 언어, 돈을 벌어야 하는 상황 때문에 권리가 있어도 권리를 주장할 수 없는 상황을 많이 봐요. 그분들 옆에서 변호사로서 무언가 함께 있는 일을 계속해나가고 싶습니다.

    인터뷰 전문보기
  • 대표 ; 김용채

    나는 권력을 잡는 것보다도 사람들한테 애송하는 시 한편을 남기는 것이 훨씬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해요. 권리는 마땅히 지켜져야 하고 보장되어야 하는 거, 마땅히 찾아먹어야 하는 건데, 어떤 사람들은 이 마땅히 찾아먹어야 할 것들을 누릴 수가 없는(있는지도 모르는) 상황이라 인간의 존엄성을 헤치게 되지요. 이것을 바로 잡는 것은 국가나 사회가 해야 할 일이고 사실 개인 힘으로 하기 힘든 일이지요. 그래서 작은 사회를 만들어서 그 사람들과 함께 어려움을 같이 하면서 그 사람들이 함께 인간다운 삶을 살아가게 하는 것. 그것이 얼마나 뜻잇고 해야 할 일인가. 다만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조직이 갖춰져야 하고 사람이 필요한데(일할 사람), 무엇보다도 회원들, 후원들이 필요하죠.

    인터뷰 전문보기
  • 운영위원
  • 김동효(장애야학교장) 김상훈(변호사) 김정호(변호사) 박지현(변호사) 백소영(교사, 시민)
    백희정(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대표) 송기호(변호사) 송창운(변호사) 안진(교수) 이성숙(변호사)
    임선숙(변호사) 차경희(인권활동가) 차선자(교수) 채숙희(광주여성의전화 부설 한올지기)  
  • 감사
  • 강성두 (변호사)
  • 고문
  • 강행옥 (변호사) 김태봉 (교수)